3라운드 2언더파..나란히 공동3위

'탱크' 최경주(40)가 '꿈의 무대' 마스터스골프대회에서 나흘 내내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동반 플레이를 펼치며 우승컵을 다툰다.

최경주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7천436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역시 2타를 줄인 우즈와 나란히 공동3위(8언더파 208타)에 오른 최경주는 4라운드에서도 우즈와 함께 경기를 치른다.

최경주와 우즈는 대회조직위원회 조 편성에 따라 1, 2라운드를 함께 치렀고 2라운드 성적에 따라 3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펼친 데 이어 3라운드 스코어도 똑같아 나흘 동안 동반자가 됐다.

최경주와 우즈는 12일 오전 3시30분에 4라운드를 시작한다.

단독 선두(8언더파 204타)로 나선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와 4타차, 2위 필 미켈슨(미국)에 3타 뒤진 최경주는 사흘 내내 상위권을 지켜 우승을 넘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2004년 3위를 차지해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을 올린 최경주는 평소 "마스터스가 메이저대회 첫 우승 무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에 자신감을 보였다.

전반에 버디와 보기를 한 개씩 맞바꿔 제자리 걸음을 걸었던 최경주는 10번 홀(파4)에서 1타를 잃어 리더보드 상위권에서 내려앉는 듯 했지만 후반 버디 3개를 뽑아내는 뒷심을 발휘했다.

까다로운 홀이 줄줄이 이어져 저절로 '아멘'이라는 탄식이 나온다는 '아멘 코너'(11번∼13번홀)에 접어든 최경주는 12,13번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 기세를 올렸다.

2005년 이후 이 대회 통산 다섯 번째 우승과 메이저 대회 15승에 도전하는 우즈도 역전 우승의 꿈을 부풀리기 충분하다.

4번부터 7번 홀까지 4개 홀에서 보기 3개를 쏟아내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후반으로 넘어와 13번부터 15번 홀까지 3연속 버디로 만회하며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최경주는 "또 우즈와 같은 조가 돼 기쁘다"라며 "우즈의 복귀 대회이기 때문에 팬들이 우즈를 성원하는 것은 당연하다.

또 나에게도 응원을 보내주고 있어 편한 마음으로 경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즈도 "최경주는 훌륭한 선수다.

최근 몇 년간 함께 친 적이 있었다.

영어도 많이 늘어 대화가 더 길어졌다"고 말했다.

1타도 줄이지 못한 양용은(38)은 공동9위(5언더파 211타)로 내려앉았다.

1타를 까먹은 앤서니 김(25.나이키골프)도 양용은과 함께 공동9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양용은과 앤서니 김은 12일 오전 3시 동반 플레이에 나선다.

우즈에게 온통 시선을 쏠린 사이 '우즈의 대항마' 미켈슨이 세번째 그린 재킷을 노린 발걸음을 재촉했다.

13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은 뒤 14번 홀(파4)에서도 127m 거리에서 날린 두 번째 샷이 백스핀이 걸리며 홀에 빨려 들어가 두 홀 연속 이글의 묘기를 선보였다.

마스터스 역사상 세 번째로 두 홀 연속 이글을 잡아낸 미켈슨은 15번 홀(파5)에서도 세 번째 샷을 홀에 불과 50㎝도 안 되게 붙이며 버디를 잡아냈다.

노장 돌풍의 주역 프레드 커플스(51.미국)는 5위(7언더파 209타)에 올라 역대 최고령 우승의 꿈을 이어갔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