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다 메달은 확실시

금빛 질주를 펼치는 태극전사들이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역대 최고의 올림픽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벌어진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추가해 메달 합계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따냈다.

전날 6위였던 한국은 `효자 종목' 쇼트트랙의 활약에 힘입어 미국(금6,은7,동10개)과 노르웨이(금5,은3,동3개), 독일(금4,은6,동4개)에 이어 종합 4위로 치솟았다.

한국이 동계올림픽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올린 것은 금메달 6개와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로 종합 7위에 올랐던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이다.

이번 대회는 이제 막 중반을 지나긴 했지만 한국은 남은 경기에서도 추가 금메달이 예상되고 있어 역대 최고 성적에 대한 기대가 부풀고 있다.

한국은 대회 막판인 26일과 27일을 `골든데이'로 꼽고 있다.

26일에는 `피겨퀸' 김연아(20.고려대)가 피겨스케이팅 여자 프리프로그램에 출전해 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27일에는 무더기 메달을 수확을 가능성도 있다.

메달밭인 쇼트트랙에서는 당일 남자 500m와 5,000m 계주, 여자 1,000m 결승전이 한꺼번에 펼쳐진다.

남자 500m의 경우 아폴로 안톤 오노(미국)의 주종목이긴 하지만 이번 대회 2관왕에 오른 이정수(단국대)가 무서운 상승세를 탄데다 성시백(용인시청)과 이호석(고양시청)도 단거리에 강점이 있다.

남자 5,000m 계주는 확실한 금메달 종목이다.

고른 기량을 지닌 3인방에 곽윤기(연세대)와 김성일(단국대) 중 1명이 가세한다면 손쉬운 우승도 예상되고 있다.

여자 1,000m도 1,500m에서 은,동메달을 합작한 이은별(연수여고), 박승희(광문고)와 함께 맏언니 조해리(고양시청)가 출전해 중국세만 견제한다면 예상밖의 결과가 나올 수 도 있다.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서도 추가 메달 획득이 유력하다.

22일에는 남자 10,000m에 이승훈(한국체대)이 출전하고 28일에는 팀 추월 경기에 모태범(한국체대)과 이승훈 등이 출전한다.

이에따라 목표를 상향 조정할 것으로 보이는 한국선수단은 토리노동계올림픽때 땄던 11개의 메달을 뛰어넘어 역대 최다 메달 획득이 확실시 되고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