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쇼트트랙 세계 최강자인 중국의 왕멍이 준결승에서 실격당해 한국의 금메달 사냥에 청신호가 켜졌다.

왕멍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결승에서 미국의 캐서린 뤼터와 몸싸움을 벌이다 실격 처분을 받았다.

결승선을 2바퀴 남긴 상황에서 조해리(고양시청)가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뒤를 쫓던 왕멍은 뤼터를 밀어 같이 넘어졌으며 그 여파도 조해리마저 걸려 넘어졌다.

경기 뒤 왕멍에게는 실격이 내려졌고 피해를 당한 조해리와 뤼터는 결승 진출 자격이 주어졌다.

한국은 또 이은별(연수여고), 박승희(광문고)가 조 1위로 결승에 올라 금메달 획득에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밴쿠버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