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기가 길어서 완벽한 팀을 만들기에는 부족했다." 역전패는 항상 씁쓸하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대표팀 겸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 사령탑 중책을 맡고 치른 데뷔전에서 '숙적' 일본에 역전패를 당한 홍명보(40) 감독의 표정은 그리 밝지 못했다.

홍명보 감독은 19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치러진 일본 올림픽대표팀과 친선전에서 1-2로 역전패하고 나서 "전반전은 의도한 대로 일본을 압도했지만 후반에는 일본이 우리를 앞섰다"라며 "경기 감각이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 결정력도 좋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홍 감독은 이어 "전반에는 선수들이 팀 전술을 잘 수행했지만 후반전 들어 선수 교체와 함께 콤비네이션 플레이가 들어맞지 않았다.

선수 교체는 공격적으로 하려고 의도했다"라고 덧붙였다.

후반 들어 롱 패스에 의존했던 상황에 대해선 "경기 초반에는 압박을 강하게 해서 중원에서 일본을 앞섰지만 선수 교체로 밸런스가 무너지면서 전반전 같은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라며 "수비수들도 뒤로 처지면서 일본에 공간을 많이 내줬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골키퍼와 최종 수비 간에 의사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았지만 그렇게 심각할 정도는 아니었다"라며 "휴식 기간이 길어 완벽한 팀을 만들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감독으로서 좀 더 책임감을 느끼고 생각해야 할 부분이다.

이날 역전패를 계기로 더 발전해야 하는 목표가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한국과 일본 올림픽 대표팀의 실력 차를 묻는 말에는 "큰 차이는 없다고 본다.

하지만 일본 선수들은 J리그와 J2리그에서 20~30경기를 뛰는 선수가 많지만 한국은 그렇지 못하다"라며 "한국 올림픽 대표팀이 더 강해지려면 프로 무대에서 주전으로 뛰는 선수가 많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내년에 프로에 진출하는 선수들도 있는데 더 분발해서 주전으로 뛰어야 한다.

벤치에 앉아 있다가 대표팀에 와서 경기하기는 쉽지 않다"라고 조언했다.

이번 경기를 마지막으로 국내 무대 고별전을 치른 기성용(셀틱)에 대해선 "더 큰 무대에서 경기해야만 한다.

올림픽대표팀에 처음 합류해서 노력을 많이 했다"라며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라고 기원했다.

한편 역전승을 거둔 일본 올림픽대표팀의 니시무라 아키히로 감독은 "결정적인 골 기회는 한국이 더 많았다"라며 "한국은 공수 변화가 빠르다.

슛과 패스도 좋다.

한일간의 교류가 계속돼 양국 축구 발전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창원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