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투수' 송진우 은퇴… 21년 정든 마운드 내려와

국내 프로야구 최고령 투수인 '회장님' 송진우(43 · 한화 이글스 · 사진)가 16일 은퇴하겠다고 발표했다.

송진우는 "2군에서 지속적으로 훈련해왔지만 명성에 걸맞은 피칭을 더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따라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가족 구단과 상의해 은퇴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고 한화는 전했다.

한화는 송진우가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최고 투수이며 21년간 팀에 공헌한 점을 고려해 내년부터 야구 외국 연수를 보내줄 계획이며 올 시즌 남은 경기 중 하나를 선택해 은퇴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아마추어 시절 국가대표로 활약한 송진우는 1989년 빙그레 이글스(한화 이글스 전신)에 입단했다. 이후 송진우는 21시즌 만인 지난 4월 국내 선수 최초로 개인통산 3000이닝(3003이닝)을 돌파하는 전인미답의 고지에 올랐다. 프로통산 671경기에 출장해 프로 최다인 210승(153패 103세이브)을 거뒀으며 평균자책점은 3.51이었다. 또 사상 첫 2000 탈삼진(2048개) 등의 기록을 보유한 한국 프로야구 역대 최고 투수 중 한 명이었다.

최고령 선수답게 각종 최고령 기록도 갖고 있다. 지난해 9월13일 문학 SK전에 선발 투수로 나와 최고령 선발승(42세6개월28일)을 거뒀으며 지난 4월26일에는 최고령 경기 출장기록(43세2개월10일)을 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