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프로야구 최고령 투수 송진우(44.한화)가 16일 은퇴하겠다고 발표했다.

1989년 프로에 데뷔한 송진우는 21시즌 만인 지난 4월 국내 선수 최초로 개인통산 3천 이닝을 돌파하는 전인미답의 고지에 올랐다.

또 프로 최다승(210승), 사상 첫 2천 탈삼진 등의 기록을 보유한 국내 프로야구 역대 최고 투수 중 한 명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