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한 달여 만에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추신수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니애폴리스 허버트험프리 메트로돔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방문경기에 좌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시즌 14호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달 8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외 경기 이후 39일 만에 터진 홈런이다.

또 4경기만에 안타도 때리며 4타수 2안타에 2타점, 2득점을 올렸다.

추신수의 타율은 0.291에서 0.293으로 올라갔다.

0-0으로 맞선 2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미네소타 선발 투수 앤서니 스와자크의 시속 146㎞짜리 바깥쪽 직구를 밀어쳐 좌측 펜스를 넘겼다.

작년에 홈런 14개를 때렸던 추신수는 2004년 최희섭이 메이저리그에서 뛸 때 세운 한국인 타자 최고 홈런 기록(15개)에 한 개를 남겨 두게 됐다.

추신수는 또 3회 1사 1,3루 찬스에서는 중견수 뜬공으로 제이미 캐롤을 홈에 불러들이면서 이날 두 번째 타점을 올렸다.

5회에는 구원 투수 브라이언 듀언싱으로부터 1루수 앞 내야안타를 뽑아낸 뒤 루이스 발부에나의 안타 때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6회와 9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활약에 힘입어 7-3으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