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상욱(26.타이틀리스트)이 악천후로 차질을 빚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에서 선두 추격의 끈을 놓치지 않았다.

나상욱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의 글랜애비 골프장(파72.7천222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로 1타를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적어냈다.

전날 번개를 동반한 폭우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나상욱은 단독 선두 제이슨 더프너(미국.13언더파 131타)에 3타 뒤진 공동 6위에 올랐다.

비가 그치면서 2라운드는 순조롭게 진행됐지만 하루를 쉬는 바람에 이번 대회는 26일 오후 7시45분부터 3,4라운드를 잇따라 치르게 됐다.

물이 채 마르지 않은 그린 위에서 경기를 펼친 나상욱은 3번홀(파4)에서 8m짜리 버디 퍼트를 홀에 집어넣었지만 10번홀(파4)에서 두번째 샷을 그린 옆 러프에 빠뜨리며 1타를 잃었다.

이후 좀처럼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던 나상욱은 16번홀(파5)에서 두번째 샷만에 볼을 그린 위에 올린 뒤 탭인 버디로 다시 1타를 줄였다.

앤서니 김(24.나이키골프)과 양용은(37.테일러메이드)도 선두 추격에 나섰다.

앤서니 김은 보기는 1개로 막고 이글 1개, 버디 5개를 쓸어담았고 양용은도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4개를 낚아 6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나란히 공동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49세의 노장 마크 캘커베키아(미국)는 9개홀 연속 버디를 낚아 PGA 투어 기록을 새로 썼다.

15세 아들 에릭을 캐디로 내세워 10번홀에서 출발한 캘커베키아는 12번홀부터 2번홀까지 1타씩을 줄여 봅 골비(미국), 제리 켈리(미국) 등 6명이 갖고 있던 8개홀 연속 버디 기록을 갈아치웠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친 캘커베키아는 공동 17위에 자리했다.

한편 1언더파 143타를 친 위창수(37.테일러메이드)와 2오버파 146타를 친 오승준(27)은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