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여제' 궈징징(28.중국)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상 첫 5회 연속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궈징징은 2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포로 이탈리코 콤플렉스에서 끝난 2009 세계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합계 388.20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346.45점을 얻은 2위 에밀리에 헤이먼스(캐나다)를 여유 있게 제쳤다.

궈징징은 이번에 금메달을 따면서 2001년 후쿠오카(일본) 대회부터 세계선수권대회 사상 처음으로 개인 종목에서 5회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궈징징은 지난 2007년 멜버른(호주) 대회까지 4회 연속 2관왕(3m 스프링보드 및 싱크로다이빙)을 차지했다.

2004 아테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도 2회 연속 2관왕에 올랐던 궈징징은 세계 최강의 실력 못지않게 영화배우 뺨치는 외모로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끈 스포츠 스타다.

아테네올림픽 당시에는 남자 플랫폼 금메달리스트인 티안량과 교제하며 언론의 큰 관심을 끌기도 했으며 그와 결별한 뒤로는 바람둥이로 유명한 홍콩의 재벌 3세 케네스 폭카이콩과 저녁식사를 하는 장면이 파파라치에게 적발돼 염문설을 뿌리기도 했다.

과도한 광고 출연으로 중국 체육총국으로부터 경기 출전 금지를 받기도 한 전력도 있으며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는 임신설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이번 대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궈징징은 금메달을 목에 걸고 나서 "내 선수 생활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중국에는 내 수준을 따라잡을 젊고 유망한 선수들이 많다.

그들은 나이를 먹을수록 더 좋은 기량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2011년 상하이 세계선수권대회와 2012년 런던 올림픽까지 출전할 계획이다.

무엇보다도 내 기량을 향상시키고 싶다.

내 목표는 개인 기록을 세우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발전하는 것이다.

더 나은 결과를 얻는 것은 내게 큰 기쁨이며 계속 나아갈 수 있는 자극이 된다"고 밝혔다.

궈징징은 23일 시작하는 여자 3m 싱크로다이빙에서 우민샤와 함께 출전해 대회 5회 연속 2관왕이라는 새로운 역사에 도전한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