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국프로야구 필라델피아 필리스로 팀을 옮긴 박찬호(36)가 홈페이지를 통해 전반기를 끝낸 소감을 전했다.

박찬호는 13일 오후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전반기를 마치고'라는 제목의 글에서 "새로운 팀으로 이적해서 좋은 경험을 하며 보냈다"고 운을 뗀 후 "최근에는 구위도 좋아져 등판할 때마다 자신감과 즐거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찬호는 이어 "선발로 계속 뛸 수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그래도 구원으로라도 자리를 찾고 전반기에 팀이 선두를 유지하는데 나름대로 역할을 해서 좋았다"고 밝혔다.

또 박찬호는 유니폼을 입은 첫 딸 애린과 함께 찍은 사진을 덧붙이면서 "얼마 전 선수 가족 모두가 모여 아이들을 위해 야구경기를 했다"며 "애린이도 유니폼을 입고 출전해 타격도 하고 베이스러닝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박찬호는 "유니폼을 입고 야구 경기를 하는 애린이가 귀여워서 죽는 줄 알았다"면서 "(둘째 딸) 세린이도 많이 커서 아빠를 알아보는 것 같다"고 즐거워했다.

지난해 LA다저스에서 뛴 박찬호는 올 시즌 필라델피아로 옮겨 5선발로 출발했으나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불펜으로 보직이 바뀌었다.

선발 7경기에서는 1승1패, 평균자책점 7.29에 머물렀지만 구원 투수로 돌아선 뒤에는 2승1패, 평균자책점 3.16을 기록하며 안정을 찾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