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선수로서는 나이가 많지만, 인간으로선 아직 어리다.더 많은 것을 느끼고 경험하고 싶다."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명문 알 힐랄로 '깜짝 이적'을 선택한 이영표(32.알 힐랄)의 표정은 너무나 밝았다.

"어려운 길이어서 선택했다.

환경이나 문화가 적응하기 어렵다는 게 매력적"이라고 말하는 이영표의 눈은 미지의 세계에 대한 기대로 초롱거렸다.

이영표는 1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알 힐랄이 전지훈련 중인 오스트리아로 떠나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주변에서 갑작스럽다고 얘기하지만 사실은 오래전부터 제의가 와서 충분히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며 "알 힐랄로 이적할 충분한 이유가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이영표가 종교는 물론 문화적으로 낯선 사우디아라비아를 새로운 둥지로 선택한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이에 대해 이영표는 "축구 선수로선 나이가 많지만 인간으로선 어리다. 남들은 어려운 선택을 했다고 하지만 충분히 도전할 가치가 있다. 어려운 길이어서 더 가야만 한다"라며 철학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적응이 어렵다는 게 더 매력적이다.

도전 의식을 가졌다기 보다는 좀 더 많은 경험을 하고 싶었다"라며 "조건만 낮춘다면 유럽에서 계속 뛸 수도 있었지만 유럽 무대는 충분히 경험했다.

그래서 사우디아라비아를 선택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매력에 대해선 "외국인 선수들의 수준이 매우 뛰어나고 축구 열기도 높다"라며 "설기현(풀럼)에게서 '사람들이 순수하고 착하다'라는 말을 들었다.

축구만 할 수 있는 환경인 데다 유럽 못지않게 열기가 높은 것도 마음에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영표는 특히 "알 힐랄에서 2년 계약을 원했지만 내가 1년만 뛰겠다고 했다.

축구환경은 급변화하고 있어서 앞으로도 1년씩만 계약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로 떠난 이천수(알 나스르)와 맞대결을 앞둔 소감을 묻자 "경기장에서 빨리 보고 싶다.

기왕이면 같은 동네에 살면서 많은 얘기를 나누고 싶다"라며 "비록 상대팀 선수이지만 재미있게 지내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