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르트 스왈로스 왼손 투수 이혜천이 일본 진출 후 처음으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이혜천은 11일 도쿄 메이지진구 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홈경기에서 1-3으로 뒤진 8회초 등판, 요코하마의 주포 무라타 슈이치를 유격수 땅볼로 잘 처리했지만 댄 존슨에게 우월 솔로포를 허용했다.

올해 일본 무대에 선 뒤 12경기 만에 내준 첫 대포였다.

이 홈런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이어오던 연속 경기 무실점 행진도 '7'에서 마감했다.

이혜천은 또 안타를 맞아 흔들렸지만 후속 이시카와 다케히로를 병살로 잡고 급한 불을 껐다.

1이닝 동안 1점을 준 이혜천은 평균자책점이 2.77에서 3.21로 높아졌다.

야쿠르트는 2-4로 패했고 마무리 임창용은 나오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