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 좌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4차례 타석에 들어서 볼넷만 2개 고르고 삼진 등으로 돌아섰다.

추신수는 2회와 4회 볼넷으로 출루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지 못했으며 6회에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1-3으로 뒤진 8회 초에는 1사 2,3루에서 바뀐 투수 바비 시의 시속 150㎞짜리 포심 패스트볼에 물끄러미 삼진을 당해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추신수의 타율은 0.297에서 0.295로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7이닝 동안 1점만 내준 디트로이트 선발 투수 에드윈 잭슨의 호투에 막혀 1-5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