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에서 뛰었던 베테랑 수비수 이영표(32)가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 진출한 2호 한국인 선수가 됐다.

이영표의 에이전트사인 ㈜지쎈은 11일 이영표가 사우디아라비아의 명문 클럽 알 힐랄로 이적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애초 보루시아와 계약 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구두로 합의했던 이영표는 국내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받고 알 힐랄과 입단 계약에 최종 사인했다.

계약 기간은 1년이며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영국의 스포츠 전문채널인 스카이스포츠는 중동 언론을 인용해 이영표가 연봉 100만유로(한화 17억8천만원)를 받는 한편 2009-2010시즌 활약에 따라 계약 기간을 1년 연장할 수 있다는 옵션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이영표는 14일 출국해 오스트리아에서 전지훈련 중인 알 힐랄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설기현(30.풀럼FC)이 올해 6개월간 임대 선수로 뛰었던 알 힐랄은 수도 리야드를 연고로 1957년 창단됐다.

2007-2008시즌을 포함해 사우디아라비아 정규리그에서 11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그러나 2008-2009시즌에는 알 이티하드에 아깝게 1위 자리를 내줘 통산 11번째 준우승을 차지했다.

또 킹스컵 6회와 올해를 포함해 크라운 프린스컵 8회 우승 등 자국 컵대회에서도 단골 챔피언에 오르며 아시아 클럽의 강호로 자리를 잡았고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해 8월28일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에서 독일 도르트문트로 전격 이적했던 이영표는 2008-2009시즌 초반 맹활약을 펼쳤으나 주전 수비수였던 데데가 부상에서 복귀하면서 8경기 연속 결장하는 등 주전 경쟁에서 밀려 이적 가능성이 점쳐졌다.

이영표는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이 끝나고 나서 제주도로 함께 여행을 다녀왔던 설기현이 같은 에이전트사에 몸담고 있어 사우디아라비아행에 많은 조언을 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근 국내 K-리그 전남 드래곤즈와 계약 문제로 파문을 일으켰던 공격수 이천수(28)가 사우디아라비아 클럽 알 나스르 이적을 위해 10일 출국했기 때문에 계약이 성사된다면 이천수-이영표 간 한국인 창과 방패 대결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