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33.요미우리 자이언츠)의 방망이가 하루 침묵을 지켰다.

이승엽은 5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와 방문경기에 1루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 4차례 타석에 들어섰으나 안타를 하나도 치지 못하고 삼진만 3개 당했다.

전날 시즌 16호 홈런을 때렸던 이승엽은 이날 무안타로 타율이 0.259에서 0.254로 내려갔다.

1-0으로 앞선 1회초 2사 1,3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은 2-3 풀카운트까지 접전을 벌였으나 주니치 선발투수 가와이 유다이의 시속 120㎞짜리 높은 슬라이더를 때렸다가 3루수 뜬공으로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이승엽은 이후 4, 6, 8회 세 타석에서 모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요미우리는 4회 주니치의 다니시게 모토노부에게 2점 결승 홈런을 허용하면서 4-5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