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타 줄이며 단독 선두
'무명'의 이은정(21)이 하루에 10타를 줄이며 미국LPGA투어 제이미파 오웬스 코닝클래식 3라운드에서 단독 1위에 나섰다.

이은정은 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하일랜드 메도우스GC(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이글 1개로 10언더파 61타를 쳤다. 이은정은 3라운드 합계 18언더파 195타로 2위권에 4타 앞선 단독 선두다. 61타는 자신의 18홀 베스트스코어다. 샌디에이고에서 아버지가 한국 식당을 운영하는 이은정은 "만일 내가 우승한다면 아버지가 무료로 음식을 제공할 것"이라며 웃어보였다.

이은정은 그러나 지난 5월 코닝클래식 3라운드 때 이글 3개를 잡고도 69타에 그쳤고,그 다음 날엔 75타를 치며 공동 65위에 머무른 적이 있다. 한국에서 태어나 주니어시절 미국으로 간 이은정은 17세 때인 2005년 US여자아마추어 퍼블릭링크스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2006년 프로가 된 이은정은 2008년 세이프웨이클래식에서 거둔 공동 11위가 프로 최고성적이다.

신지애(21 · 미래에셋)는 합계 12언더파 201타로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4위에 자리잡았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