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웨그먼스 LPGA 4타차 단독 선두
신지애, 사흘연속 60대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신인왕과 상금왕을 동시에 노리는 '루키' 신지애(21 · 미래에셋)가 시즌 2승 달성의 기회를 잡았다.

신지애는 2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로커스트힐CC(파72 · 6365야드)에서 열린 웨그먼스LPGA 3라운드에서 보기 1개와 버디 6개를 쓸어담아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사흘 연속으로 60대 타수(65 · 68 · 67)의 맹타를 휘두르며 중간합계 16언더파 200타로,2위 모건 프레셀(미국)을 4타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유지했다.

지난 3월 HSBC위민스챔피언스대회 우승 이후 3개월여 만에 시즌 2승에 바짝 접근한 셈이다. 현재 상금랭킹 4위인 신지애(70만달러)가 이 대회 우승 상금 30만달러를 보태면 1위로 올라서게 된다.

신지애는 이날 후반홀에서만 5개의 버디를 낚는 뒷심을 발휘했다. 1번홀(파4)에서 6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을 홀 옆 3m 지점에 떨어뜨려 첫 번째 버디를 잡았고,6번홀(파4)에선 티샷을 러프에 빠뜨려 1타를 잃었다. 10번홀(파4)에서 3번 우드로 친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려 가볍게 1타를 줄이고 나머지 홀도 9번 아이언이나 피칭웨지로 그린을 공략,스코어를 줄였다. 평균 퍼트수가 1.48개로 적은 데다 3라운드 동안 보기는 2개만 기록할 정도로 안정된 플레이를 펼쳤다.

LPGA투어 4년차인 유선영(23 · 휴온스)은 이날 3타를 줄여 공동 6위(9언더파 207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2라운드에서 3타를 잃은 강혜지(19)는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낚는 완벽한 플레이를 선보여 재미교포 민디 김(20)과 함께 선두에 8타 뒤진 공동 7위에 랭크됐다.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는 이날 3타를 잃어 공동 21위(4언더파 212타)로 밀렸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