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극적인 끝내기 안타를 때리며 `해결사'의 면모를 보였다.

추신수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벌어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서 3-3으로 맞선 연장 10회 말 무사 1, 2루에서 상대 투수 카일 프란스워스로부터 깨끗한 중전 안타를 뽑아내 4-3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이날 경기 중반까지는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상대 선발 잭 그레인키의 변화구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3타석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1회 말 2사2루에서 선 채로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3회 말 2사 1, 3루에서 슬라이더에 방망이를 내밀었다가 헛스윙으로 돌아섰다.

추신수는 1-2로 뒤진 6회 또 그레인키를 만났으나 역시 슬라이더에 헛방망이질하며 삼진을 당했다.

하지만 1-3으로 뒤진 8회에는 행운의 득점을 올리기도 했다.

바뀐 투수 존 베일을 상대로 1사 1, 2루에서 1루수 앞 땅볼을 쳤으나 상대 실책을 등에 업고 2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조니 페랄타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동점을 만들었다.

추신수는 이날 5타수1안타를 때렸으며 타율은 0.288로 조금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