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극적인 끝내기 안타를 때리며 클러치히터의 면모를 보였다.

추신수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벌어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서 3-3으로 맞선 연장 10회 말 무사 1, 2루에서 깨끗한 중전 안타를 뽑아내 4-3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이날 5타수1안타를 기록했으며 타율은 0.288로 조금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