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아테네올림픽 그레코로만형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정지현(26.삼성생명)이 7일 결혼한다.

정지현은 7일 낮 12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한 살 연상의 신부 정지연(27)씨와 화촉을 밝힌다고 1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2003년 10월 정지현의 중학교 은사 결혼식에서 만나 12월부터 사랑을 키워 오다 6년 여 만에 사랑의 열매를 맺게 됐다.

정지현은 "최근 부진했지만 가정이 생기는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하겠다"며 결혼 후 계획을 밝혔다.

아테네올림픽 60㎏급 정상에 올라 '무명 신화'를 창조했던 정지현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8강 탈락, 지난 3월 국가대표 선발전 탈락 등 국내외 대회에서 거푸 고배를 마셨다.

가장이 되는 정지현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전에 전념해 그간의 부진을 털어버리겠다는 각오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