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안타를 때려내지 못했으나 희생플라이로 타점 1개를 올렸다.

추신수는 1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석에서 2타수 무안타에 머물렀고 몸에 한 차례 맞아 1루를 밟았다.

1회 유격수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2-0으로 기선을 제압한 3회말 1사 1,2루에서 몸 맞는 공으로 출루, 추가점을 뽑는데 징검다리를 놓았다.

3-0으로 앞선 5회 1사 1,3루에서는 우익수 앞으로 희생플라이를 때려 3경기 연속 타점에 시즌 31번째 타점을 기록했다.

7회에는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6(종전 0.299)으로 약간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4-4로 맞선 9회말 쟈니 페랄타의 끝내기 안타로 5-4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