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세 경기만에 시즌 7번째 홈런을 터뜨렸다.

추신수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9회말 3-10으로 뒤진 상황에서 선두타자로 나와 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한 점짜리 홈런을 날렸다.

추신수는 이날 바뀐 투수인 호세 베라스가 마운드에 오르자 마자 던진 시속 151㎞짜리 직구를 받아쳐 장거리 포물선을 그렸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 포함, 3타수 2안타를 쳤다.

타점을 하나 올렸고 득점은 두 개를 추가했다.

5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2회 첫 타석에서는 지난해 초까지 클리블랜드에서 한솥밥을 먹은 투수 CC 사바시아를 상대로 볼넷을 골랐고, 5회 1사에는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어 마크 데로사가 2루수 내야 안타를 쳤을 때 3루로 파고 드는 과감한 주루 플레이를 펼쳤다.

후속 라이언 가코가 안타를 쳤을 때 홈을 밟았다.

하지만 4회 0-4로 뒤진 1, 3루에서 조니 데이먼이 안타를 쳤을 때 실책을 했다.

타구를 떨어트리며 멈칫한 바람에 1루 주자 데릭 지터가 3루까지 진루하는 것을 허용했다.

추신수는 또 6회 1사 1루에서는 병살타를 날렸다.

타율은 0.299로 약간 높아졌다.

이날 경기에서는 뉴욕이 10-5로 크게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