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아시아 최초 챔스 결승 출격… 팀은 패배

박지성(28.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꿈의 무대'를 밟았다.

28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로마의 올림피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2008-0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박지성이 선발 출전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경기에 아시아 선수가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멋진 경기를 보여주고도 2007-08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첼시와의 결승전에 출전하지 못했던 아쉬움을 말끔히 씻어준 셈이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최전방에 세우고 웨인 루니와 박지성을 각각 좌·우에 배치해 4-3-3 포메이션으로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 임했다.

아쉽게도 박지성은 이날 골을 성공시키지 못한 채 후반 21분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와 교체돼 벤치로 물러났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박지성에세 평점 5점을 부여하며 '빛날 기회가 없었다'라는 평가를 했다.

또한, AP와 AFP통신은 지난해 첼시와 결승에 출전하지 못했던 박지성의 경기를 소개하며 소개하며 아시아 최초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에 오른 박지성을 크게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바르셀로나는 전반 10분 사뮈엘 에토오의 선제 결승골과 후반 25분 리오넬 메시의 추가골로 지난 시즌 챔피언 맨유를 2-0으로 눌렀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