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두 경기 연속 안타 2개씩 때리며 타율을 0.306으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25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에서 우익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2안타를 기록했다.

타점과 홈런은 기록하지 못했고 삼진은 2개를 당했다.

추신수는 1회 2사 1루에서 신시내티 선발 투수 조니 쿠에토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0-1로 뒤진 3회 다시 2사 1루의 기회를 맞았으나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으며 5회에는 삼진을 당했다.

8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데이비드 웨더스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뽑아내면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후속 타자의 희생타 등으로 3루까지 진루했으며 홈 베이스를 밟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시즌 15번째 멀티히트(한 경기에서 안타 2개 이상 치는 것)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3-3으로 맞선 연장 10회에 다시 타석에 들어섰지만 삼진을 당했다.

클리블랜드는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으나 1사2루에서 알렉스 곤살레스에게 중월 2루타를 맞고 3-4로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