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강호' 첼시가 `빅4' 중 하나인 아스널과 라이벌 대결에서 대승을 거두고 2009-201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직행 티켓을 얻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첼시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리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08-2009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세 골을 터뜨리며 상대 자책골을 묶어 한 골 만회에 그친 아스널을 4-1로 대파했다.

이로써 첼시는 지난해 11월31일 홈경기 때 1-2 패배를 안겼던 아스널에 설욕했다.

또 시즌 23승8무5패(승점 77)로 남은 두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아스널(승점 68)을 제치고 최소 3위를 확보해 내년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직행했다.

첼시는 또 FC 바르셀로나(스페인)에 덜미를 잡혀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실패한 아쉬움을 덜어내며 리그 선두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83)와 2위 리버풀(승점 80)을 바짝 추격했다.

이날 패배로 4위가 확정된 아스널은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부터 시작하게 됐다.

첼시는 니콜라 아넬카, 디디에 드로그바, 플로랑 말루다를 공격 3각 편대로 내세웠다.

홈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등에 업은 아스널은 발목이 좋지 않은 스트라이커 에마뉘엘 아데바요르가 교체 명단으로 밀린 가운데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중원 조율 속에 로빈 판 페르시와 시오 월콧이 공격 선봉에 섰다.

아스널이 안방에서 월콧을 앞세워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수차례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한 반면 첼시는 결정적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먼저 기선을 잡았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수비수 알렉스였다.

알렉스는 전반 28분 드로그바가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프리킥을 올려주자 골지역 정면에서 솟구쳐오른 뒤 공의 방향을 틀었다.

공은 왼쪽 골포스트를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첼시는 전반 39분 아넬카가 추가골을 뽑았다.

아넬카는 아크 정면에서 수비수 사이를 돌파하고 나서 강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고 휘어진 공은 오른쪽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아넬카의 시즌 17호골로 리그 득점 선두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18골)를 한 골 차로 뒤쫓았다.

2점차로 앞선 첼시는 후반 경기 시작 4분 만에 상대 수비수 콜로 투레의 자책골에 편승해 3-0으로 달아났다.

첼시는 후반 25분 니클라스 벤트너에게 한 골을 허용했지만 41분 말루다가 아넬카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쐐기골로 연결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