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축구선수 박주영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주영의 귀국은 오는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라크와의 평가전과 4월1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북한과의 최종예선 경기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뉴스팀 김기현 기자 k2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