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프리스케이팅 출전
'피겨 퀸' 김연아(19 · 군포수리고)가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인 200점 기록에 도전한다.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사상 최고점(72.24점)으로 선두에 오른 김연아는 7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시움 실내빙상장에서 열릴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통해 대회 첫 우승과 함께 최고점 경신에 나선다.

2007년 11월 그랑프리 시리즈 '컵 오브 러시아'에서 프리스케이팅 최고점(133.70점) 기록을 세웠던 김연아는 이번에 127.76 이상만 따내면 쇼트프로그램을 합쳐 가볍게 200점을 넘어설 수 있다.

☞ [화보] '피겨 퀸' 김연아, 완벽한 연기 '탄성'

특히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 출전한 36명의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트리플-트리플콤비네이션 점프에 성공했고 점수 배점이 높은 트리플 러츠(기본점 6.0점)도 가산점을 무려 1.4점이나 받아 다른 선수들의 콤비네이션 점프에 육박하는 점수를 얻는 등 점프 감각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또 자신의 약점이었던 트리플 루프(기본점 5.0점)의 경우에도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성공률을 끌어올려 놓은 상태다.

김연아는 지난해 12월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에 올랐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두 번의 점프 실수로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에게 금메달을 내줬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의 연기를 볼때 쉽게 역전을 허용하지 않을 전망이다.

김연아는 6일 밴쿠버 버나비8 실내링크에서 '어텐션' 마크가 붙었던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2연속 3회전 점프)를 가다듬고,전반적인 연기의 완성도를 높이는 훈련에 집중했다.

아사다도 트리플 악셀과 트리플 러츠(트리플 악셀을 뺀 다섯가지 트리플 점프 중 가장 점수가 높은 기술)를 통해 대반전을 노리겠다는 의지를 다졌고,로셰트는 개최국의 자존심과 홈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김연아를 넘어 보겠다는 각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