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의 풍운아' 고종수(31.전 대전)가 끝내 유니폼을 벗고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고종수는 프로축구 대전 시티즌 사령탑인 김호 감독과 일부 언론에 은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1990년대 `앙팡 테리블'로 불리며 천부적인 골 감각을 뽐냈던 고종수는 부상에 시달리며 재능을 꽃피우지 못했던 `비운의 사나이'라는 꼬리표를 떼어내지 못한 채 그라운드를 떠나게 됐다.

1996년 프로축구 수원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한 고종수는 대전 소속으로 2골 1도움에 그친 지난해까지 통산 171경기에서 37골 34도움을 기록했다.

2003년 일본 J-리그 교토 퍼플상가로 진출한 뒤 적응 실패로 국내로 돌아왔고 수원에서 이유없이 팀 훈련에 불참해 임의 탈퇴 선수로 공시됐다.

2006년에는 아예 축구계를 떠났다가 2007년 대전에 입단해 재기를 노렸지만 지난해 4월 재계약 조건을 놓고 구단과 갈등을 빚어 훈련에 불참해 물의를 빚었다.

같은 해 8월에는 두 차례 수술을 받았던 무릎 부상 후유증으로 2주 넘게 입원 치료를 받았다.

고종수는 지난 시즌 후 결국 대전의 재계약 대상에서 제외됐고 다른 팀들의 러브콜도 받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