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창수(37)와 양용은(37.이상 테일러메이드)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뷰익인비테이셔널 1라운드에서 나란히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위창수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토리파인스 골프장 남코스(파72.7천56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1개에 보기 4개로 3타를 잃어 3오버파 75타, 공동 103위를 달렸다.

양용은 역시 이글 1개를 잡았지만 보기 5개에 더블보기 1개로 5오버파 77타, 공동 124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북코스(파72.6천874야드)에서 1라운드를 치른 재미교포 제임스 오(27.한국이름 오승준)는 버디 3개와 보기 5개를 묶어 2오버파 74타를 기록해 공동 79위에 올랐다.

지난해 PGA 투어 플레이오프 4개 대회 가운대 2개 대회를 석권한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가 버디 8개, 이글 1개, 보기 1개로 9언더파 63타를 쳐 단독 선두에 나섰고 애런 배들리(호주)와 데이비스 러브 3세(미국)가 비예가스에 3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지난주 FBR오픈에서 컷 탈락했던 필 미켈슨(미국)은 남코스에서 2언더파 70타로 공동 16위, 2008 PGA 투어 올해의 선수로 뽑혔던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은 북코스에서 1언더파 71타로 공동 33위를 기록했다.

비교적 쉬운 북코스에서 친 선수들이 상위권을 점령했고 남코스에서 1라운드를 치른 선수들 중에서는 스콧 스털링(미국), 매튜 고긴(호주)이 3언더파 69타로 공동 7위에 오른 것이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