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 탱크' 박지성(28)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강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2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맨유는 14일 마카오 베네티안 리조트호텔에서 `아시아 투어 2009'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데이비드 길 사장이 올해 아시아 4개국 도시를 도는 친선경기 일정을 발표했다.

`특급 윙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웨인 루니, 라이언 긱스 등 호화 스타들을 보유한 맨유는 7월16일 맨체스터를 떠나 중국에서 첫 투어를 시작한다.

같은 달 20일에는 한국을 방문해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한 경기를 치른다.

맨유로서는 지난 2007년 7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친선경기를 한데 이어 2년 만의 방한이다.

상대팀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서울이나 지난해 K-리그 챔피언 수원 삼성이 될 가능성이 크다.

길 사장은 "대화를 하고 있지만 아직 상대가 결정되지 않았다.

대한축구협회, K-리그 팀들과 상의해 맞대결 팀을 확정해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길 사장은 또 맨유 주전으로 거듭나고 있는 박지성에 대한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지성은 2007년 맨유 투어 당시에는 오른 무릎 수술 후 재활 중이라 서울과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박지성이 이번 아시아투어에서 키 플레이어가 될 것"이라면서 "박지성은 맨유에서 뛰는 유일한 아시아 선수다.

빅 경기에도 자주 뛰고 있다"고 말했다.

맨유는 한국 경기에 이어 자카르타로 이동해 7월24일 인도네시아 슈퍼리그 올스타와 맞붙고 이틀 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11개 연합팀과 친선경기로 투어를 마무리한다.

길 사장은 "아시아 투어는 언제나 특별하다.

아시아 팬들의 열기는 정말 대단하다.

우리 클럽은 아시아 전역에서 어떤 클럽도 필적할 수 없는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팬들에게 그들의 영웅을 만나는 기회를 제공하고 맨유 선수들이 경기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마카오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