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28)이 빠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강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챔피언십(2부리그) 더비카운티에 발목을 잡히면서 3년 만의 칼링컵 우승 도전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맨유는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더비 프라이드파크에서 치러진 더비카운티와 2008-2009 칼링컵 준결승 1차전에서 전반 30분 크리스 커먼스에게 결승골을 내주면서 0-1로 패했다.

지난 2007년 칼링컵 16강전에서도 2부리그 팀이었던 사우스엔드 유나이티드에 졌던 맨유는 지난해 32강전에서도 코벤트리시티에 완패, 2005-2006 칼링컵 우승 이후 3년 연속 '2부리그 악몽'에 시달릴 위기에 처했다.

박지성은 주말에 치러질 첼시와 정규리그 21라운드 홈 경기에 대비해 출전선수 명단에서 아예 빠졌다.

맨유는 오는 21일 홈구장인 올드트래퍼드에서 더비카운티와 4강 2차전을 통해 결승 진출의 마지막 기회를 타진한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웨인 루니를 벤치 멤버로 앉히고 대니 월벡, 대런 깁슨, 조너선 에반스 등 젊은 선수들이 주전으로 나선 맨유는 조직력이 살아나지 않으면서 고전했다.

맨유는 박지성을 대신해 나선 루이스 나니가 좌우 측면에서 부지런히 뛰었지만 별다른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오히려 전반 30분 결승골을 내줬다.

더비카운티의 커먼스는 미드필드 지역에서 볼을 받아 페널티 아크 정면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맨유의 오른쪽 골문 구석을 정확하게 찔렀다.

전반전을 0-1로 마치면서 다급해진 맨유는 후반 17분 호날두와 루니에 이어 후반 28분 마이클 캐릭까지 투입하면서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맨유는 후반 29분 하파엘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의 중거리슛이 골대를 벗어났다.

이어 2분 뒤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은 호날두의 슛은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후반 인저리타임에 호날두가 아크 정면에서 날린 프리킥도 크로스바를 넘어가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