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27.한국마사회)가 2012년 런던올림픽 도전을 선언했다.

이원희는 12일 중구 태평로2가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많은 고민을 했다.

사실 운동을 그만둘 생각을 했었는데 최근 1개월간 기도원에도 가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라며 "2012년 올림픽에 다시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12월 결혼 예정인 김미현(31.KTF)과 함께 한복을 입고 회견장에 들어선 이원희는 "베이징올림픽 선발전이 끝나고 많은 방황을 했다.

굉장히 많은 생각을 했고 새로운 것도 많이 알게 됐다"며 "예전에는 올림픽 3연패에 대한 목표까지 갖고 있다가도 베이징에 나가지 못하게 되면서 마음도 많이 흔들렸다.

그러나 이 사람(김미현)을 만나면서 다시 헷갈리게 됐다.

이달 초에 선발전에 나가지 않을 때만 해도 감독님이나 회사에도 운동을 안 하는 쪽으로 얘기했었는데 결국 런던까지 도전하는 것으로 마음을 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원희의 에이전트를 맡고 있는 JC컴퍼니는 "오늘 오전에 대한유도회에도 유도를 계속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미현이 '올림픽에서 뛰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한 것이 결심을 하게 된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김미현에 대한 애틋한 마음도 숨기지 않았다.

"미국에 가서 한 달간 골프를 치는 모습을 지켜봤는데 너무 안타까웠다.

이렇게 힘들게 골프를 치는 줄 몰랐고 작년 12월에 무릎 수술을 받고 아직 완전히 낫지 않은 무릎을 끌고도 좋은 성적을 내는 데 감동했다"는 이원희는 "이번 겨울에 같이 훈련하면서 무릎 상태 등을 보완하면 시즌 5승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미현은 "어릴 때부터 결혼을 빨리하고 싶었는데 그런 사람일수록 더 결혼을 늦게 한다더니 30살이 넘도록 결혼을 못했다"라며 "부모님 품이 가장 편하고 좋았는데 부모님만큼 잘 대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이 사람을 만나고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요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가 코스가 길어져 나 같은 단거리 선수들이 어려워졌는데 이 사람(이원희)을 만나고 골프에 흥미와 자신감을 다시 얻었다"는 김미현은 "이 사람이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서 골프 선수들이 얼마나 편하게 운동을 하는지 느꼈다.

내가 받은 복을 생각하지 못하고 힘들다고만 투덜거린 것 같다.

내 장기를 더 발휘하고 단점은 노력을 통해 보완하면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덧붙였다.

서로를 통해 확실한 동기 부여가 된 둘은 "동계훈련을 함께하면서 몸을 잘 만들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입을 모았다.

둘은 처음 만남부터 사연도 공개했다.

이원희는 "작년 9월12일 추석특집 방송에서 처음 만났다.

무릎이 아프다고 하기에 내가 입원해있던 병원을 소개해줬다"면서 "이후 같은 병원을 다니면서 가까워졌고 이 사람이 키가 작고 그러니까 더 챙겨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나는 내성적인 편인데 (이원희가) 말을 잘하고 잘 어울리는 편이라 가까워졌다.

같이 병원에 다니면서 치료도 함께 받는데 난생 처음 배에 '왕(王)'자가 새겨져 있는 걸 보고 놀랐다.

거기에 반한 것 같다"라며 웃어보인 김미현은 "자상하고 잘 챙겨주는 마음에 끌렸다"라고 밝혔다.

이원희와 김미현은 12월12일 광진구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결혼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