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퀸'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2008-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다.

김연아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 컴캐스트 아레나에서 치러진 대회 첫날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9.50점(기술점수 39.06점+예술점수 30.44점)으로 2위 안도 미키(일본.57.80점)를 11.70점이나 앞서며 가볍게 선두에 올랐다.

안도와 점수 차를 크게 벌려 사실상 우승이 확정적인 김연아는 27일 오전 5시부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통해 금메달 도전에 나선다.

더블 악셀(공중 2회전반)에서 착지 실수로 손을 얼음판에 손을 짚은 게 옥에 티였지만 이번 시즌 새로운 프로그램인 '죽음의 무도'에 맞춘 강렬한 검은색 의상으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김연아의 점프와 표정연기는 만점에 가까웠다.

11명의 참가 선수 가운데 가장 마지막으로 출전, 첫 번째 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공중 연속 3회전)부터 완벽하게 성공한 김연아는 연이어 자신의 장기인 트리플 러츠(공중 3회전)도 정확한 아웃에지 도약으로 큰 박수를 받았다.

김연아는 스파이럴 연기에서도 예리한 손끝의 변화와 강한 눈빛 연기로 자세를 바꿔가며 매력적인 동작으로 얼음판 위를 활주했다.

이어진 더블 악셀에서 김연아는 착지 불안으로 손을 짚었고, 순간 관중석에서는 짧은 탄식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시니어 무대 3년차를 맞는 김연아는 노련하게 레이백 스핀에 이은 플라잉 싯스핀 연기를 자연스럽게 연결해 나갔고, 마지막으로 힘찬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2분50초의 연기를 끝냈다.

키스앤크라이존에서 점수를 기다리던 김연아는 69.5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는 소식이 장내 방송을 통해 들려오자 깜짝 놀라고서 함박 웃음을 터트리며 쇼트프로그램 우승을 자축했다.

김연아와 우승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했던 안도 역시 안정적으로 점프 과제를 끝냈지만 스텝에서 엉덩방아를 찧는 실수로 감점을 받으면서 2위에 만족해야 했다.

한편 시니어 무대 데뷔전을 치른 지난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파이널 우승자 미라이 나가수(미국)와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1위에 빛나는 레이철 플랫(미국)은 각각 56.42점과 54.92점을 받아 4, 5위에 랭크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