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준비는 끝났다.

이제 1천800㎡의 작은 '얼음 세상'에서 훨훨 날아올라 한국 피겨의 감동을 전 세계 피겨팬들의 가슴에 깊이 새기는 일만 남았다.

'피겨퀸'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7개월간의 휴식기를 마치고 마침내 2008-2009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에 출격한다.

여왕의 재림을 알리는 첫 무대는 24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공식연습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 그랑프리 시리즈 1차 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다.

김연아는 26일 오전 11시부터 쇼트프로그램에, 27일 오전 5시부터 프리스케이팅 연기에 나선다.

두 경기 모두 SBS가 생중계한다.

지난 23일 저녁 미국 워싱턴주 에버렛에 도착한 김연아는 잠시 휴식을 취하고 나서 24일 오전부터 대회가 치러질 '컴캐스트 아레나(Comcast Arena)'에서 40여 분에 걸쳐 공식훈련을 치렀다.

새로운 쇼트프로그램인 '죽음의 무도'가 일반에 처음 공개되는 자리였다.

지난 시즌 사용한 '박쥐 서곡'보다 강렬해진 느낌을 주는 쇼트프로그램 배경음악에 맞춰 김연아의 안무도 강해졌다는 게 매니지먼트사인 IB스포츠의 설명이다.

김연아는 이날 오전 공식 훈련에서 쇼트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연습했다.

프로그램 시작과 마지막에 강한 손동작을 넣어 새 음악인 '죽음의 무도'의 강렬함에 맞춘 안무가 돋보였다.

김연아는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쇼트프로그램에서는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러츠, 더블 악셀을 사용하고, '아라비아 공주'로 변신할 프리스케이팅에서도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 콤비네이션, 트리플 러츠-더블 토-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더블악셀-트리플 토우 콤비네이션 등을 연기한다.

김연아의 시즌 첫 대회를 기다리는 팬들의 관심은 멋진 연기와 더불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여자 싱글 역대 최고점 기록을 경신할 수 있을지에도 쏠리고 있다.

김연아는 지난해 3월 세계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71.95점을 받아 샤샤 코헨(미국.71.12점)이 2003년 10월 세웠던 역대 최고점을 3년 5개월 만에 갈아치웠다.

김연아는 또 지난해 11월 그랑프리 시리즈 5차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133.70점을 얻어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가 그해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역대 최고점(133.13점)도 훌쩍 뛰어넘었다.

하지만 개인 총점에서는 197.20점으로 아사다(199.52점)에게 밀리고 있다.

이에 따라 김연아가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또 한 번 개인 최고점 경신 행진에 나설지 기대된다.

IB스포츠 구동회 마케팅 본부장은 "연기를 펼치며 사용할 점프의 종류는 지난 시즌과 차이가 없지만 더욱 정교해졌다"며 "첫 훈련이어서 빙질을 익히는데 주력했다.

부상도 없고 컨디션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김연아와 함께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공중 4회전 점프(쿼드러플)에 성공했던 안도 미키(21.일본)와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4위를 차지한 나가노 유카리(23.일본), 지난 시즌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우승자 레이철 플랫(16.미국), 지난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파이널 우승자 미라이 나가수(15.미국) 등이 우승 경쟁에 나선다.

이 가운데 안도는 프리스케이팅에서 배점이 높은 고난도 쿼드러플(10.3점)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어 '정석 점프' 김연아와 점프 대결이 최고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