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프로야구의 이승엽(32.요미우리 자이언츠)이 3경기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에서 안타 2개 이상을 치는 것)를 기록하며 빠르게 타격감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승엽은 31일 효고현 고시엔구장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와 방문 경기에서 1루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장,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29일 2안타, 30일 결승타점 포함 3안타에 이은 연속 멀티히트. 시즌 타율은 0.189에서 0.203으로 2할대에 진입했다.

이승엽은 2사 주자 1,2루에서 맞은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 2사 1루에서는 우전안타를 치고 나갔지만 후속타 불발로 홈을 밟진 못했다.

5회초 2사 1루에서 2루앞 땅볼로 물러난 이승엽은 8회초 무사 1,2루의 찬스에서도 2루 땅볼에 그쳐 아쉬움을 줬다.

그러나 이승엽은 9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는 1사 3루에서 상대 투수 하시모토 겐타로로부터 우전 안타를 뽑아내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6-1을 만들었다.

요미우리는 이 점수를 잘 지켜 한신에 5점차 승리를 거뒀다.

한편 주니치 드래곤스의 이병규(34)는 나고야돔에서 열린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홈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이병규는 이로써 11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타율은 0.248을 유지했다.

이병규는 1사 주자 3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우익수 앞 안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이병규는 1사 1,2루에서 볼넷으로 걸어나가 1사 만루의 찬스를 만들었고, 주니치는 타이론 우즈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해 5-0으로 달아났다.

주니치는 7-3으로 승리했다.

야쿠르트 스왈로스 마무리 임창용(32)은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방문 경기에 팀이 큰 점수 차(17-5) 로 승리하면서 등판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