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소식을 듣는 순간 눈물이 왈칵했다. 그동안 고생을 정말 많이 했고 이상한 소리까지 들어가면서 하루 15시간 선수들을 만난 게 믿음과 강한 인상을 준 것 같다"

21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 뽑힌 아테네올림픽의 `태권도 영웅' 문대성(32.동아대 교수)은 당선 소식을 태권도 경기가 치러진 베이징 과학기술대 체육관에서 접했다.

방송 해설위원으로 임수정(22.경희대)의 여자 57㎏급 경기를 중계해야 했기 때문이다.

한국인 최초 IOC 선수위원이라는 영예를 안은 그는 그동안 힘들었던 선거운동을 떠올리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자는 시간을 빼고 하루 15시간 땡볕에서 선수들을 만나고 부딪혔다.

완벽하지 않은 영어로 한 표를 호소하느라 이상한 이야기까지 들어야 했다"면서 "그러나 설움을 받으면서도 그것까지 이겨냈기에 기쁘고 눈물도 많이 났다"고 말했다.

문대성은 특히 "정부나 외곽 지원없이 나 혼자만 뛰어야 하는 고독한 과정이었지만 아시아 선수 최초로, 그리고 최다 득표로 당선이 됐다.

전혀 불가능한 도전이라고 했고 나도 4등만이라도 하겠다고 생각했는 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

아테네올림픽 때 금메달을 땄을 때처럼 전 세계에 한 방을 먹인 것 같다"고 기쁨을 전했다.

당선을 확신한 건 선거운동을 시작한 지 열흘여가 되면서. 그는 지난 달 31일 베이징에 도착 직후부터 투표 마감이던 전날까지 20일 넘게 강행군을 해왔다.

선수촌 식당 앞에서 태권도복을 입고 선수들을 만났던 그는 "각국 코치와 선수들이 처음에 이상하게 봤지만 나중에는 나를 끌어안고 진심으로 지지해줬다.

고생하는 모습을 본 선수들이 자신들을 대변할 수 있는 일꾼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졌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나는 순수한(Pure) 마음으로, 파워(Powerful) 있고 평화롭게(Peaceful) 이끌어간다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지금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국제스포츠계가 움직이고 있지만 아시아는 물론 아프리카 선수들의 권익도 대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공정하고 반도핑에 힘쓰고 선수위원회가 영향력을 가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한국 스포츠 발전에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최다 득표로 당선됐기 때문에 선수위원을 대표해 IOC에서 선서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때 전이경(쇼트트랙),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 때 강광배(루지)가 도전장을 냈지만 모두 고배를 마셨다.

(베이징=연합뉴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