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철(24.포스코건설)이 베이징올림픽 평행봉에서 값진 은메달을 보탰다.

유원철은 19일 베이징 국가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평행봉 결승에서 16.250점을 획득해 금메달을 눈 앞에 뒀으나 마지막 연기자로 나선 중국의 리샤오펑(27)이 16.450점을 얻는 바람에 아쉽게 1위를 내줬다.

지난 9일 단체전 예선에서 16.150점을 얻어 평행봉 결선에 4위로 오른 유원철은 이날 출전 선수 8명 중 여섯번째로 연기에 나섰다.

이전까지 최고 점수는 안톤 포킨(우즈베키스탄)이 얻은 16.200점.
8명 중 가장 높은 A점수(난이도 점수) 7.000짜리 연기로 시작한 유원철은 평행봉 양 끝을 자유롭게 오가며 그동안 갈고 닦아온 실력을 유감없이 펼쳤다.

공중 회전 동작 후 봉 양쪽에 팔을 걸치는 동작에서 한 치의 실수도 범하지 않았고 물구나무를 설 때도 몸이 일자로 펴지도록 허리에 힘을 단단히 줬다.

평행봉을 떠나 몸을 세 바퀴 돌려 한 발도 흐트러지지 않고 매트에 정확히 착지한 그는 '해냈다'는 자신감에 양 팔을 힘차게 펴며 우승을 확신했다.

유원철은 기술점수(B점수)에서 0.750점이 깎인 9.250점을 받았고 합계 16.250을 얻었다.

그러나 리샤오펑의 기량은 역시 대단했다.

관중의 열렬한 박수를 받고 등장한 리샤오펑은 유원철보다 0.100점 낮은 6.900점짜리 연기를 펼쳤다.

문제는 숙련도와 완성도였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리샤오펑은 8년 만에 다시 출전한 평행봉에서 유연하고 날렵한 연기로 연기 내내 시선을 끌어 모았다.

절도 있으면서도 부드러운 동작이 이어졌고 착지도 완벽했다.

기술점수에서 깎인 점수는 불과 0.450점. B점수로 9.550을 획득, 유원철보다 0.300점을 더 받은 리샤오펑은 부족한 A점수를 만회하며 16.450점으로 유원철을 제치고 단상의 주인공이 됐다.

유원철은 "조금씩 실수가 있었다.

많이 아쉽다.

4년 후 런던올림픽 때는 단체전 메달과 평행봉에서 금메달의 한을 꼭 풀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16.100점을 받아 예선을 6위로 통과한 양태영(28.포스코건설)은 유원철과 같이 7.000점짜리 연기를 펼쳤지만 착지에서 뒤로 밀려나는 등 여러 차례 실수를 범해 15.650점으로 7위에 머물렀다.

체조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에서도 염원인 사상 첫 금메달 갈증을 풀지 못하고 은메달 1개를 획득한 것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베이징=연합뉴스) cany9900@yna.co.kr

▶ [화보] 유원철, 남자체조 평행봉 은메달

▶ [화보] "아쉽다" 양태영, 남자 체조 평행봉 7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