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네덜란드 꺾고 4강 진출
히딩크, 조국을 향해 날린 '어퍼컷'…러시아, 네덜란드 꺾고 4강行

거스 히딩크 감독(62)이 조국 네덜란드에 '어퍼컷'을 날렸다.

일전을 앞두고 네덜란드의 역적이 되고 싶다던 말 그대로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한 조국에 비수를 꽂았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는 22일 오전(한국시간) 스위스 바젤의 상크트 야콥파크에서 열린 2008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 8강전에서 연장 후반 드미트리 토르빈스키와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연속골 등으로 우승후보 네덜란드를 3-1로 돌려세웠다.

러시아가 이 대회에서 준결승에 오른 것은 구소련 해체 이후 처음이다.

소련 해체 이전을 포함하면 결승에서 네덜란드에 패해 준우승을 차지한 1988년 이후 20년 만이다.

러시아가 네덜란드를 제압한 것은 이번 대회 최고 이변으로 꼽힐 만하다.

유로 2008 예선에서 축구 종가 잉글랜드를 따돌리고 러시아를 본선 무대에 올려 놓은 히딩크 감독은 결승 진출까지 바라보게 됐다.

러시아는 27일 스페인-이탈리아전 승자와 결승진출을 다툰다.<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