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뛸 것으로 기대됐던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결장에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소속팀의 `더블'(정규리그.챔피언스리그 우승) 달성에 위안을 삼았다.

박지성은 2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맨유가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둔 뒤 "기쁘다.

경기에 나서지 못했지만 팀 우승으로 만족한다.

다음에 기회가 주어지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영국 언론들의 선발 출격 예상과 달리 교체 멤버로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결장했다.

FC 바르셀로나(스페인)와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까지 네 경기 연속 풀타임으로 그라운드를 누볐고 올 시즌 선발 출격한 14경기에서 소속팀이 13승1무를 올리며 `승리 수호신'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점을 감안하면 박지성의 결장은 예상 밖의 충격인 셈이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경기 직전 엔트리 결정 배경을 설명하면서 "오언 하그리브스의 몸 상태가 워낙 좋았다.

너무 힘든 결정이었다.

박지성은 올 시즌 팀을 위해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팀을 위한 선택이었다"며 박지성 선발 여부를 놓고 고민했음을 내비쳤다.

박지성 응원차 경기장을 찾았던 고승환 대한축구협회 대외협력국장은 경기 직전 맨유 관계자로부터 "박지성이 벤치에 앉지 않고 양복을 입고 경기를 볼 것"이라는 결장 사실을 전해들었다.

박지성도 "컨디션에는 큰 이상이 없었다"며 부상으로 결장했을 것이라는 항간의 추측을 일축했다.

"경기 전에 퍼거슨 감독으로부터 결장을 통보받았다"는 박지성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결승 무대를 밟는 것을 기대하고 새벽까지 TV를 시청한 국내 팬들에게 아쉬움을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