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이 2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릴 '꿈의 무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진출한 것을 두고 "아시아 쾌거"라고 높게 평가했다.

일본 스포츠 일간 스포츠호치는 21일 '박, 아시아인 첫 쾌거'란 제하의 기사를 통해 "맨유에서 뛰고 있는 한국 축구 대표팀 미드필더 박지성이 아시아인 가운데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에 선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박지성이 일본 프로축구 J-리그 교토 퍼플상가와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을 거쳐 맨유에 입단하기까지 과정을 소개하면서 그는 왼쪽 측면에서 기회를 만들어내는 팀에 반드시 필요한 존재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하메드 빈 함맘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과 한국 언론의 반응도 전하며 박지성의 가치를 높이 샀다.

함만 회장은 지난 16일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박지성은 한국과 아시아를 빛낼 최고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탁월한 기술과 스피드로 맨유에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고 말했었다.

일본의 다른 스포츠지 '닛칸스포츠' 인터넷판도 이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한 박지성이 31일 서울에서 열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3차전 요르단 전 출전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고 관심을 나타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