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3차전 요르단과 홈 경기에 뛸 해외파 태극전사들이 속속 입국하고 있다.

올해 유럽축구연맹(UEFA)컵 정상에 오른 러시아 프로축구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국인 듀오' 김동진(26)과 이호(22)는 오는 18일 낮 12시45분 대한항공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한국 대표팀을 지휘했던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제니트는 지난 15일 레인저스FC(스코틀랜드)와 2007-2008 UEFA컵 결승에서 2-0 승리를 거두고 창단 사상 첫 우승 기쁨을 누렸다.

당시 이호는 손목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김동진은 후반 인저리타임에 교체 투입돼 우승에 `아름다운 조연' 역할을 했다.

이호의 에이전트인 일레븐매니지먼트코리아의 김기훈 대표는 "이호와 김동진 선수가 오늘 러시아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모스크바로 가는 중이라는 연락을 받았다.

둘은 6월9일까지 휴가를 얻었다"고 말했다.

수비수 김동진은 대표팀 예비 엔트리 35명에 이름이 올라 있어 19일 발표되는 허정무호 소집명단(25명)에 들 게 유력하다.

반면 미드필더 이호는 허정무 감독의 러브콜을 받지 못했다.

또 내년 시즌부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게 된 김두현(26.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이하 웨스트브롬)은 16일 귀국했다.

최근 웨스트브롬과 완전 이적에 합의해 2년 계약에 성공한 미드필더 김두현은 허정무 감독의 낙점을 받아 요르단과 아시아 예선 3차전에 뛸 가능성이 높다.

앞서 대표팀 후보에 포함된 프리미어리거 이영표(31.토트넘 홋스퍼)와 설기현(28.풀럼)은 가장 빠른 지난 9일 나란히 귀국했다.

또 소속팀의 프리미어리그 2연패를 이끌고 우승 메달을 목에 건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첼시와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22일.모스크바 루츠니키 스타디움) 직후 귀국길에 오르며 허정무호 승선이 점쳐지는 오범석(러시아 사마라 FC)과 김남일(일본 빗셀 고베)도 정규리그를 마치는 대로 입국한다.

한편 부상과 부진 탓에 대표팀 후보에 들지 못한 이천수(27.네덜란드 페예노르트)와 이동국(29.미들즈브러 방출)도 최근 시즌 종료와 함께 국내로 돌아왔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