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의 정규리그 최종전 선발 출격은 2연패의 보증수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승리 보증수표'로 떠오는 박지성(27)이 2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 기쁨을 만끽할 수 있을까.

박지성은 11일 밤(이하 한국시간) 영국 위건 JJB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위건 애슬레틱과 2007-2008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국내 팬들의 관심은 역시 박지성의 선발 출격 여부에 쏠려 있는데 가능성은 어느 때보다 높다.

맨유는 2위 첼시와 승점(84)은 같지만 골득실(맨유 +56, 첼시 +39)에서 앞선 박빙의 선두라서 위건을 넘어야 우승을 차지할 수 있다.

비기거나 지는 등 이번 판을 삐끗하면 우승을 첼시에게 넘겨줄 수도 있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데다 이번 경기를 마치면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열리는 22일까지 시간이 충분하기 때문에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시즌 내내 써먹던 로테이션 시스템 대신 주전 멤버를 대거 기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경기력에서 라이언 긱스와 루이스 나니를 넘어섰다는 평가를 박지성이 베스트 11로 선택될 공산이 크다.

더구나 나니는 웨스트햄전에서 보복성 반칙으로 퇴장을 당한 데 이어 3경기 출장정지 징계까지 받았다.

체력에도 큰 문제가 없다.

지난 달 30일 FC 바르셀로나(스페인)와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 이어 3일 웨스트햄과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까지 2연속 풀타임으로 출전했지만 8일 동안 충분히 휴식을 취했다.

특유의 지치지 않는 체력을 과시할 수 있는 것이다.

박지성이 선발 출격해 승리하면 우승은 자연스럽게 뒤따라온다.

단순히 '승리 보증수표'를 넘어서 '우승 보증수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것이다.

여기에 골까지 터지면 금상첨화다.

박지성은 지난 2월 초 풀럼전에서 시즌 첫 골을 넣은 이래 아직 골 맛을 보지 못했다.

특히 박지성은 위건을 상대로 좋은 추억을 갖고 있어 공격포인트 사냥을 기대해 볼 수 있다.

2005-2006 시즌 칼링컵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때 결승전 상대가 바로 위건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