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을 가리는 사실상의 결승전이 준비됐다.

박지성(27)이 활약하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26일 오후 8시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브리지에서 첼시와 2007-2008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세 경기를 남겨 놓은 현재 맨유는 승점 81(25승6무4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첼시는 3점이 뒤진 승점 78(23승9승3패)로 뒤를 잇고 있다.

이번 맞대결이 사실상의 챔피언결정전인 셈이다.

맨유가 승리하면 리그 우승이 확정적이고, 첼시가 이기면 우승컵의 향방은 끝까지 가봐야 알 수 있다.

물론 첼시가 맨유전을 포함해 남은 경기를 모두 승리하더라도 맨유가 첼시전 이후 두 경기를 이기면 현재 골득실차(맨유 +54, 첼시 +36)에서 크게 앞선 맨유가 정상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도 올라 있는 맨유로서는 리그 우승은 되도록 일찌감치 결정지어 놓아야 '더블(정규리그와 챔피언스리그 2관왕)' 목표 달성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역시 챔피언스리그 정상까지 노리는 첼시도 프리미어리그 역전 우승의 불씨를 살리려면 맨유는 반드시 넘어서야 한다.

첼시는 주전 미드필더인 프랭크 램퍼드가 모친상을 당해 이번 맞대결에 출전하기 힘들지만 2004년 2월 아스날에 1-2로 패한 뒤 무려 4년 2개월 동안 홈 경기 무패행진 중이다.

공교롭게도 지난 두 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우승팀은 올해와 같은 36라운드에서 확정됐다.

첼시는 2005-2006 시즌 맨유와 36라운드 홈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두고 리그 2연패를 결정지었다.

맨유가 첼시의 3회 연속 우승을 저지하고 통산 16번째 리그 정상에 오른 2006-2007 시즌에도 우승이 확정된 것은 맨체스터 시티와 36라운드를 치르고 난 뒤였다.

이미 지난 20일 열린 블랙번과 35라운드를 통해 올 시즌 리그 10경기째를 뛰며 두 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우승 메달을 목에 걸 자격은 얻은 박지성도 첼시 격파를 위해 대기 중이다.

박지성은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 풀타임을 뛴 것을 비롯해 최근 팀이 치른 6경기에 모두 나와 맨유의 '더블' 도전에 힘을 보탰다.

다만 지난 24일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챔피언스리그 4강 원정 1차전(0-0 무승부)도 풀타임을 뛰어 첼시전 선발 출전 여부는 불투명하다.

이 경기에서 박지성의 경쟁자인 루이스 나니는 후반 31분, 라이언 긱스는 후반 40분 투입돼 체력 소모가 크지 않았다.

한편 이천수(27.페예노르트)는 28일 오전 1시 홈 경기로 열릴 로다JC와 네덜란드축구협회(KNVB)컵 결승에서 네덜란드 진출 후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 경기는 허정무 국가대표팀 감독이 직접 관전할 예정이다.

지난 1월31일 AZ알크마르전에서 왼발목을 다쳐 그라운드를 떠나 있던 이천수는 20일 로다JC와 정규리그 최종전 홈경기에서 후반 37분 교체 투입돼 복귀전을 치렀다.

◇해외파 주말경기 일정

△26일(토)
박지성 맨유-첼시(20시45분.원정)
설기현 풀럼-맨체스터 시티(23시.원정)
이동국 미들즈브러-선덜랜드(23시.원정)
이영표 토트넘-볼턴(23시.홈)

△27일(일)
김남일 고베-오사카(16시.홈)

△28일(월)
이천수 페예노르트-로다JC(01시.홈)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