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WKBL) 안산 신한은행을 통합 우승으로 이끈 `바스켓퀸' 정선민(34)이 2007-2008 시즌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정선민은 31일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67표 중 67표를 휩쓸어 만장일치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로써 정선민은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통산 여섯차례나 정규리그 MVP가 되는 영광을 안았다.

정선민은 올 시즌 34경기에 출전, 평균 19.35점을 올리며 득점상까지 받았다.

정선민은 이에 앞서 용인 삼성생명과 벌인 챔피언 결정전에서도 트리플더블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쳐 만장일치로 챔피언 결정전 MVP상도 수상하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여자프로농구에서 한 시즌에 정규리그와 챔피언 결정전 MVP를 모두 수상한 것은 김영옥(2005년 겨울리그), 타미카 캐칭(2006년 겨울리그)에 이어 세번째이며 모두 만장일치로 선정된 것은 정선민이 처음이다.

정선민은 "다음 시즌에도 이만큼 활약을 해야 하는데 그것이 내게 부담이자 숙제이다.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신한은행을 통합우승으로 이끈 임달식 감독은 여자프로농구 데뷔 시즌에 지도상을 받았다.

생애 한번 뿐인 신인상은 67표 중 38표를 얻은 배혜윤(부천 신세계)에게 돌아갔고 우수후보상은 김보미(구리 금호생명)가 받았다.

포지션별 최고 선수를 뽑는 베스트5에는 정선민(포워드), 신정자(금호생명.센터), 변연하(삼성생명. 포워드), 이미선(삼성생명), 최윤아(신한은행.이상 가드)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한국프로농구(KBL) 정규리그 우승팀 원주 동부 전창진 감독과 정규리그 MVP 김주성(동부)을 비롯해 전주 KCC 허재 감독, 신인 하승진(KCC)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해 줬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