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는 많다...월드챔피언십(세계선수권대회)이 다는 아니다"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고관절 통증을 딛고 동메달을 따낸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자신의 미니 홈페이지에 이번 시즌을 마치면서 느낀 감정을 담담하게 밝혔다.

김연아는 지난 28일 새벽 '이젠 쉴 수 있어'라는 제목으로 남긴 글에서 "지난 시즌처럼 이번 시즌에도 끝이 좀 그랬지만(?) 그런대로 괜찮았던 것 같다"며 2년 연속 부상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또 "지난 여름에 처음으로 제대로 된 체력훈련을 해봤다"며 "어떻게 내가 그런 것들을 이겨냈는지. 그 땐 하루가 지옥 같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피할 수 없다면 즐기라는 문구가 떠올랐지만 하루로 끝났다.

피할 수도 없었지만 즐길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쇼트프로그램을 한 번도 완벽하게 한 적이 없어서 솔직히 내 자신에게 실망스러웠다"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하면서 솔직히 스텝 시퀀스를 하다 쓰러지는 줄 알았다"고 세계선수권대회 때 힘들었던 순간을 떠올렸다.

그는 그러나 "점수가 좀 짠 느낌이 있지만 우긴다고 될 일도 아니다.

내가 못한 것도 있고 동메달을 딸 팔자였나보다"라며 "정말 난 1등을 하려고 피겨를 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회에 나갈 때마다 일등만 하면 좋겠지만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부상 때문에 무산됐지만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놓치고 싶지 않았다"는 솔직한 속내도 내비쳤다.

그는 끝으로 "동메달을 땄지만 지난 대회보다 발전했다는 건 사실인 것 같다.

체력이 달렸던 것을 빼고는 그랑프리 시리즈 때보다 크게 떨어진 것 같지 않아 다행"이라며 "기회는 많다.

세계선수권대회가 다는 아니다"라며 새로운 도전 의지를 드러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