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생 처음으로 남북대결을 갖게 된 박지성(27.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당연히 승리해야 하는 경기라며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오는 26일 중국 상하이에서 북한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2차전을 갖는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박지성은 24일 오후 상하이에 도착했다.

영국 맨체스터를 떠나 프랑스 파리를 거쳐 상하이로 날아온 박지성은 공항에서 바로 대표팀이 훈련 중인 위안선 스포츠센터로 합류할 예정이었으나 비행기가 한 시간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훈련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박지성은 "몸 상태는 좋은데 비행기를 13∼14시간 타고 와 피곤하기는 하다"면서 "다 잘 알고 있는 선수들이라 호흡을 맞추는 데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다.

내가 빨리 시차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과 경기가 처음이라는 박지성은 "당연히 이겨야 한다.

이번 경기는 과정보다 결과가 중요하다.

평양이 아닌 중국에서 하게 돼 우리에게 유리한 면도 있다.

꼭 이기겠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이날 앞서 상하이에 도착한 북한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 정대세(가와사키)와 격돌에 대해서는 "정대세라고 해서 특별한 것은 없다"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박지성보다 앞서 이날 상하이에 도착한 정대세는 "박지성은 나보다 좀 더 수준있는 선수다.

도전하는 자세로 경기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박지성은 "북한 대표팀 전체와 싸우는 것이지 한 선수와 싸우는 것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지성은 "어는 포지션이든 상관없다.

일단 경기에 뛰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상하이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