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요정 김연아(18.군포 수리고)가 고관절 부상으로 인한 체력저하고 아쉽게 여왕 자리에 등극하지 못했다.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에서 부상 투혼을 발휘했음에도 불구, 아쉽지만 동메달에 만족해야했다.

21일(이하 한국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스칸디나비움 빙상장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멋진 환상연기를 펼쳤고 가장 높은 123.38점을 받았다.

하지만 20일 치러진 쇼트프로그램에서 5위(59.85점)라는 부진을 만회하지 못해 합계 183.23점으로 3위에 그쳐 2년 연속 동메달에 머물러야했다.

동갑내기 경쟁자 일본 아사다 마오는 프리스케이팅 연기에서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을 뛰려다 넘어지는 실수에도 불구 멋지게 마무리하면서 총점 185.56점으로 생애 첫 '피겨 여왕'에 등극했다.

김연아와 함께 출전한 김나영(18.연수여고)은 컨디션 난조 속에 점프에서 잦은 실수를 보여 19위에 랭크됐다.

한편, 일본의 안도 미키는 코치의 기권하라는 권유에도 불구 왼족 다리 근육파열이라는 아픈 몸을 이끌고 무대에 올랐지만 점프에 계속 실패 결국 눈물을 흘리며 경기를 포기해야 했다.

네티즌들을 비롯해 많은 팬들은 '김연아 경기'에 큰 관심을 보이며 비록 아쉬운 동메달에 그쳤지만 응원의 글들을 남기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