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대표팀이 2008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남녀 계주에서 동반 우승한 가운데 미국의 간판 아폴로 안톤 오노(26)와 중국 왕멍(23)이 남녀부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또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계주 금메달리스트 이호석(22·경희대)은 남자 1000m 경기에서 세계선수권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개인종합 준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남자 대표팀은 9일 강원도 강릉실내종합체육관 빙상장에서 치러진 대회 마지막날 5000m 계주에 송경택(25·고양시청)-이호석-성시백(21·연세대)-이승훈(20·한국체대)이 나서 6분51초148로 캐나다(6분52초318)를 제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여자대표팀도 3000m 계주에서 4분16초261로 캐나다(4분20초254)를 따돌리고 우승,가까스로 '노골드 위기'를 넘겼다.계주에 앞서 치러진 남자 1000m 결승에서는 이호석이 1분26초462로 오노(미국·1분26초528)와 송경택(1분26초615)을 제치고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