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 도중 왼쪽 무릎 슬개골이 손상돼 안타깝게 시즌을 마감한 안현수(23.성남시청)가 조심스럽게 200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3월7~9일.강릉) 출전 여부를 타진한다.

손세원 성남시청 빙상단 감독은 25일 "안현수가 28일 부상 부위에 대한 재검진을 받을 예정"이라며 "검진 결과를 토대로 의료진 설명과 선수 본인의 의지 등을 종합해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설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현수는 지난달 16일 태릉선수촌에서 훈련 도중 넘어져 왼쪽 무릎 슬개골 골절상을 당한 뒤 부상 부위에 고정용 나사를 두 개나 박는 수술을 받았다.

골절상과 함께 후방십자인대도 10% 정도 손상된 안현수는 사실상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포기하고 다음 시즌을 내다보면서 재활에만 전념했다.

이후 경기도 분당 송도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받아온 안현수는 지난 11일부터 스케이트화를 신고 성남빙상장에서 빙판훈련을 시작할 만큼 회복 속도가 빨라졌다.

하지만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여부를 따지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게 손세원 감독의 생각이다.

손 감독은 "걷는데 지장이 없어 일반인을 기준으로 볼 때 완쾌됐다고 표현할 수 있겠지만 선수의 관점에서 볼 때 아직 미흡하다"며 "오른발과 비교할 때 근력은 55% 정도 수준 밖에 올라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부상 이후 한 달 정도 훈련을 쉰 상황이어서 근력은 물론 기술 훈련도 부족한 상태다.

무리하지 않는 범위에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스케이팅도 재활 훈련의 성과를 테스트하기 위해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대한빙상경기연맹과 성남시청은 28일 재검진 결과를 토대로 내부 회의를 거쳐 안현수의 세계선수권대회 참가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