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연속도움' 김승용(광주)과 '2경기 연속골' 이근호(대구)가 3연승을 노리는 박성화호의 강력한 공격엔진으로 찰떡궁합을 선보인다.

6회 연속 올림픽 본선진출을 향해 순항하고 있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를 상대로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 홈 경기를 치른다.

최종예선에서 우즈베키스탄(2-1승)과 바레인(1-0승)을 잇따라 꺾은 대표팀은 약체 시리아와 3차전을 앞두고 공격축구를 통한 다득점에 초점을 맞춰 쾌조의 3연승을 기대하고 있다.

대표팀은 바레인 원정에서 이근호, 최철순(전북) 등 주축 선수들이 결장했음에도 '멀티플레이' 능력을 앞세운 김승용과 이상호(울산), 백지훈(수원)의 활약과 수비형 미드필더 기성용(서울)의 안정된 수비와 패스연결을 통해 전력누수를 최소화했다.

박성화 감독은 시리아전에 이근호와 최철순, 이승현(부산)이 복귀하는 만큼 보다 안정된 전력과 조직력으로 최종예선 무패행진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무엇보다 이근호와 최철순의 복귀로 잠시 흐트러졌던 선수들의 포지션이 제모양을 갖추면서 스피드와 돌파력을 겸비한 이근호-김승용 콤비가 좌우 측면 미드필더로 호흡을 맞추게 된 게 다행이다.

이근호는 한동원(성남)과 더불어 자타공인의 올림픽호 주요 득점루트다.

한동원이 2차 예선 초반에 4골을 터뜨린 뒤 소강상태에 빠지자 이근호의 발끝이 불을 뿜으면서 2차 예선 최종전(2골)과 최종예선 1차전(1골)에서 3골을 몰아쳐 대표팀의 연승가도를 이끌었다.

이근호가 골을 넣는 사이 김승용은 열심히 볼을 배달했다.

김승용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2차 예선 마지막 경기를 시작으로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과 바레인전에 연속으로 도움을 기록해 3경기 연속 도움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김승용은 최종예선 두 경기에서 모두 프리킥으로 도움을 기록했고, UAE전에서는 이근호의 골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이번 시리아전 역시 좌우에서 이근호와 김승용이 수비라인을 흔들고, 최전방 공격수와 중앙 미드필더 라인이 골로 마무리하는 전술이 주요 공격루트가 될 전망이다.

박 감독은 최전방 스트라이커들의 컨디션이 썩 좋지 않은 만큼 4-2-3-1 전술을 앞세워 하태균이나 신영록(이상 수원)을 원톱으로 내세우고 골 결정력이 뛰어난 '멀티플레이어' 이상호(울산)를 섀도 스트라이커로 내세울 공산이 크다.

백지훈(수원)-기성용(서울)을 '더블 볼란테'로 기용하고 포백(4-back)에는 최철순-강민수(전남)-김진규(서울)-김창수(대전)가 호흡을 맞춘다.

또 목 부상을 당한 정성룡(포항)을 대신해 바레인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던 송유걸(인천)이 골키퍼로 나선다.

◇시리아전 예상 선발 라인업(4-2-3-1)
┏━━━━━━━━━━━━━━━━━━━━━━━━━━┓
┃ ┃
┃ 최철순 이근호 ┃
┣━┓ 백지훈 ┃
┃송┃ 강민수 하태균 ┃
┃유┃ 이상호 (신영록)┃
┃걸┃ 김진규 기성용 ┃
┣━┛ ┃
┃ 김창수 김승용 ┃
┃ ┃
┗━━━━━━━━━━━━━━━━━━━━━━━━━━┛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